보도자료 Press

[부산일보][부산 선거판 더 커진 '실버파워'] 항노화산업硏 설립·노인 일자리 창출 여·야, 실버 표심 겨냥 맞춤공약 봇물
운영자 2016.04.06 1,352
 
[부산 선거판 더 커진 '실버파워'] 항노화산업硏 설립·노인 일자리 창출 여·야, 실버 표심 겨냥 맞춤공약 봇물
 
부산일보/2016.03.31/김백상 기자 
 
실버세대의 중요성을 간파한 여야 정당은 경쟁적으로 관련 정책을 내놓았다.

2012년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측이 노인연금 정책으로 상당한 효과를 보았으나, 이후 시행과정에서 공약 축소 논란도 있었다. 이 때문에 여야 모두 실버 정책을 내세우면서도, 실현가능성 논란을 피하기 위해 적잖게 신경을 쓰고 있다.
 
새누리당 부산시당은 △친고령 IT융합 건강관리시스템 구축 △항노화산업연구원 설립 공약을 내세웠다.

친고령 IT융합건강관리시스템은 부산의 각종 건강관리 시스템을 통합시켜 노인들을 비롯한 전 세대의 건강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겠다는 일종의 종합프로그램의 성격을 가졌다. IT 기술과 융합된 가정진료시스템을 구축, 노인과 은퇴자 체류형 주거단지 조성, 신체활동 데이터 앱 개발, 부산지역 병의원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 마련 등 건강 관련 전반을 아우르는 계획이다.

항노화산업연구원 설립 계획은 17대 국회에서부터 추진된 '국립노화연구원'을 기장군에 유치하겠다는 공약이다.

부산시당은 국립노화연구원 규모를 10만 평 정도로 예측하고 있고, 2021년까지 완공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. 국립노화연구원 유치하는 것을 넘어 이 일대를 항노화산업단지로 키워 노인 건강의 메카로 만들고 산업적인 측면에서도 효과를 가져오겠다는 구상이다.

더민주 부산시당은 △실버 세대 맞춤형 일자리 4만 개 창출 △어르신 틀니 지원 사업 △소득하위 70% 어르신 기초연금 30만 원 지급을 내놓았다.

노령화지수가 높은 부산을 실버경제 시범도시 지정한 뒤 '부산 실버 경제청'을 설립하고 실버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겠다는 것이다.

이를 통해 물류 및 복지 등에서 노인에게 특화된 일자리가 만들어진다는 게 부산시당의 설명이다. 원도심 집수리, 공공 청소 용역, 장애인 활동 보조 등이 구체적으로 거론된다.

또 노인의치(틀니) 시술의 본인부담금을 대폭 낮춰주겠다는 공약은 경상남도의 틀니보급 사업과 비슷한 맥락이다.

기초연금 30만 원 지급 공약은 현재 소득하위 70% 어르신에게 차등지급되는 기초연금을 2018년까지 단계적 인상해 30만 원을 균등하게 주겠다는 구상이다. 이 공약은 중앙당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다. 2018년 기준으로 정부 예산이 6.4조 원 추가로 필요하지만, 정부 재정지출 구조조정과 일명 '부자감세'의 정상화 등으로 관련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더민주당은 설명한다.